Daeduk College Department of Model / 체계적인 실기훈련 및 학습과정을 통한 신체이미지를 자유롭게 창조할 수 있는 실기능력을 갖춤은 물론, 이론적 토대를 갖춘 모델전문인과 광고전문인, 연기자로서의 자질을 함양시켜, 고부가치를 창출
모델정보
  • 모델정보
  • 분야별모델
  • 국내모델시장
  • 해외모델시장
  • 추천사이트
모델정보
 
작성일 : 15-12-31 16:37
응답하라 1988년 유행경향 ㅋㅋ
 글쓴이 : ddcmodel
조회 : 2,199  
데님 패션의 정수를 보여주는 청바지, 청남방, 청재킷의 조화. 반도패션 죠다쉬.
데님 패션의 정수를 보여주는 청바지, 청남방, 청재킷의 조화. 반도패션 죠다쉬.
(그 당시 죠다쉬 전속모델이었던 임주완교수님이 뒤에 서계시네요^^)
 
[매거진 esc] 1988 스타일 / 1988년 최신 유행 패션 경향
※ 이 기사는 1988년 신문에 실리는 걸 가정해 쓴 것입니다.

패션을 ‘추위·더위를 피하게 해주는 것’이 아니라 ‘나를 돋보이게 하는 것’으로 즐기자는 인식이 증가하면서, 유행에 민감하게 관심을 기울이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매일 입는 옷이라도 조금만 신경쓰면 ‘센스’ 있는 사람으로 주목받을 수 있다. 당신을 1988년의 최고 멋쟁이로 만들어줄 올해 패션 경향을 알아보자.

남녀를 불문하고 가장 눈에 띄는 옷차림은 일명 어깨 ‘뽕’ 즉 재킷의 어깨에 두툼한 심을 넣어 어깨를 태평양처럼 넓게 표현한 파워 슈트다. 재킷의 길이는 엉덩이를 살짝 덮는 정도다. 여성의 경우 최근엔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짧은 치마뿐만 아니라 남성 정장 같은 바지를 함께 입는 이도 많다. 패션은 경제 상황과 그 시대의 분위기를 반영하는바, 미국과 일본의 경제가 호황을 누리고 한국도 고도성장을 거듭하면서 패션 역시 부와 힘을 과시하는 ‘빅 룩’ 형태가 유행하는 것이다. 여성 사회 진출이 늘어나면서 남성복의 특징을 여성복에, 여성복의 특징을 남성복에 적용한 ‘앤드로지너스 룩’의 영향을 받은 측면도 있다.

승마바지를 입은 가수 소방차. 인터넷 갈무리.
승마바지를 입은 가수 소방차. 인터넷 갈무리.

처음 등장했을 때 ‘뭐 저런 걸 옷이라고 입고 나왔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전국을 충격에 빠뜨린 승마바지는 ‘비디오형 가수’로 각광받는 남성 트리오 소방차 덕분에 날개를 달았다. 소방차처럼 텀블링은 못해도,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옷 좀 입는다는 사람은 모두 입고 다니는 게 승마바지다. 고급 스포츠인 승마는 못해도 승마바지라도 입어보자는 심리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엉덩이부터 허벅지까지 바지 양옆을 풍성하게 부풀리는 대신 종아리를 꽉 조이게 만든 승마바지는 굽이 없는 단화와 잘 어울린다. 엉덩이와 허벅지 쪽은 넉넉하지만 발목으로 내려갈수록 바지통이 좁아지는 배기팬츠는 ‘디스코 바지’로 불리며 특히 청바지 디자인에서 사랑받고 있다.

어깨 ‘뽕’ 봉긋한 파워 슈트
소방차가 유행시킨 승마바지
목 부분만 있는 ‘공갈 목티’
단정하고 깔끔한 프레피룩

캐주얼 쪽에선 청바지 위에 청재킷이나 청남방을 입으면 젊고 신선해 보인다. 이상은·조하문 등 당돌한 신인들의 도전 속에서도 전국 디제이(DJ) 연합회가 선정한 ‘88 인기곡 30선’에서 ‘저녁놀’로 1위를 차지하고 최우수 남자가수에도 선정된 가수 전영록이나, 영화 <아스팔트 위의 동키호테>, <칠수와 만수>, 한국 최초 에스에프(SF) 영화 <바이오맨>에 잇따라 출연하며 젊은층에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학생배우 박중훈이 대표적이다. 청바지·청재킷 차림에 알이 큰 보잉 선글라스를 끼거나 캐주얼운동화를 신으면 전영록·박중훈 부럽지 않다. 바람이 조금 쌀쌀한 날은 청남방 안에 폴라티의 목 부분만 있는 ‘공갈 목티’를 입으면 목 부분의 허전함을 막을 수 있다. 단, 청남방 단추를 절대 풀면 안 된다. ‘공갈’인 거 들통난다.

미국 명문 사립고 학생의 옷차림 같은 프레피룩. 이랜드.
미국 명문 사립고 학생의 옷차림 같은 프레피룩. 이랜드.

파워슈트와 프레피룩을 선보인 <사랑이 꽃피는 나무>의 최수지와 최재성. 인터넷 갈무리.
파워슈트와 프레피룩을 선보인 <사랑이 꽃피는 나무>의 최수지와 최재성. 인터넷 갈무리.

단정하고 깔끔한 옷차림을 좋아한다면 미국 동부의 명문 사립고에 다니는 학생들처럼 입는 프레피룩이 안성맞춤이다.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서 엘리트 의대생으로 나오는 최수종·손창민의 차림새를 생각하면 된다. 면바지에 옥스퍼드 셔츠와 재킷을 입고, 서류 가방과 검은색 뿔테 안경으로 마무리하면 완벽하다. 요즘엔 헌트, 언더우드, 브렌따노, 이랜드, 행텐 같은 중저가 캐주얼 브랜드가 매장 수를 늘리며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하고 있어 손쉽게 이런 옷을 구입할 수 있다.

특히 남성들 중에서도 일주일 내내 같은 옷, 어머니나 아내, 여자친구가 사준 옷을 입기보다는 자신의 취향과 기분에 따라 직접 골라 입으려는 이들이 늘어나 남성 전문 캐주얼 매장이 증가하는 추세다. 제일모직은 서울 논현동에 패션전문 직매장 하티스트 강남점을 열어 남성복 13개 브랜드를 판매하는가 하면, 논노는 강남 종합매장에 이어 명동에 논노프라자를 개장해 옷뿐만 아니라 액세서리, 화장품, 장식품, 향수까지 ‘원스톱 쇼핑’이 가능한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운동할 때 입는 옷에 일상복 같은 디자인 요소를 더하고, 색상과 소재를 다양화한 스포츠 캐주얼도 바람을 타고 있다. 운동복처럼 편안하면서도 일상생활을 할 때 입어도 손색없는 옷을 원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한국리복, 엘레쎄, 로또, 프로스펙스, 코오롱 같은 브랜드에선 기존에 만들던 골프복, 조깅복, 테니스복의 패션성을 살려 내놓고 있고, 일반적인 남방, 바지, 청치마, 원피스까지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최근엔 멋쟁이들이 옷을 맞춰 입을 때 찾는 디자이너 부티크가 서울 명동에서 강남으로 이동하고 있어 ‘하이패션 1번지’가 바뀌는 추세다. 명동의 주차난이 심각하고, 임대료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탓에 국내 유명 디자이너 부티크들이 속속 압구정동, 청담동 등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강남엔 무역업체, 유통업체 등이 직수입해온 페라가모, 버버리 같은 외국 유명 브랜드 매장도 들어서고 있다.

파워재킷을 입은 가수 김완선. 김완선닷컴.
파워재킷을 입은 가수 김완선. 김완선닷컴.

한편 ‘메이커 열풍’을 반영하듯, 이태원에선 샤넬, 루이뷔통, 구치, 나이키 등 외국 유명 브랜드의 모조품이 판을 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 쌍문동에 사는 주부 라미란씨는 “남편이 폴로 잠바를 사왔는데, 자세히 보니 말 다리가 여섯개이고 기수가 삼지창을 들고 있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전문가는 “폴로 제품의 경우 구입 전에 말 다리 개수와 손에 든 스틱이 정확한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상은 1988년 <한겨레> <동아일보> <경향신문> <매일경제> 등 기사를 참조한 것입니다.

조혜정 기자 zesty@hani.co.kr